2009년 9월 17일 코엑스에서 NHN에서 주최/주관하는 DeView 2009 행사가 있습니다.

데브피아 "스마트폰 모바일 랩"의 공동작업소 DevForge 를 소개하기 위해서 행사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스모랩을 처음 시작하면서 저는 뭔가 새로운 개발자 커뮤니티 UX 를 여러분께 제공하고 싶었습니다.

지금까지 개발자 커뮤니티를 지탱해온 것은 Q&A 일겁니다. 가장 힘든 시기에 내가 풀지 못한 숙제를 풀어주는 Q&A 게시판이 개발자들을 위한

최고의 커뮤니티 UX 였습니다. 하지만 이런 단편적인 지식은 막 입문한 개발자나 체계적인 개발 지식을 접하거나 개발 경험을 전달해 주지는 못합니다.

스모랩은 우리나라를 모바일 소프트웨어 강국으로 발전시키는 중요한 디딤돌이 되기를 원합니다. 하여 DevForge 라는 공동 작업소 서비스를 통해서

개발자 여러분의 개발 경험을 DB 화 하고, 어플리케이션 개발에 필요한 기술들을 포럼 주민 여러분과 함께 개발하여

개발 환경 및 개발 인프라를 제공하는 것 입니다.


이런 노력은 모바일 개발 환경에 입문한 개발자 여러분에게 날개가 되어 드릴 것입니다. 이제 시작이라 많이 미흡합니다.

그렇지만 데브피아와 스모랩 주민 여러분과 제가 열심히 노력하고 있이니 언젠가는 개발자 여러분의 든든한 지원자가 될 것이 분명합니다.




여러분!!!!! DeView 2009 에서 꼭 뵐 수 있기를 빕니다.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따봉맨


애플에 의해 시작된 AppStore 열풍!!!

애플이 시작했지만 이젠 애플 만의 것이 아닙니다. 산업 전반에 걸쳐 많은 사람들이 AppStore 덕을 보게될 것입니다.

AppStore 열풍의 중심에 있는 사람은 개발자들입니다. 덕분에 귀인 대접을 받고 있지요.

SI 인력시장에서는 부속품이지만, AppStore 세상에서는 그 누구보다도 중요한 키플레이어입니다.

근데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의 특성상 업무용 프로그램 보다는 게임멀티미디어류의 어플이 강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창의적인 기능과 디자인의 어플리케이션이 더 많은 인기를 누리고 있습니다.

그래서 개발자를 비롯해서 디자이너의 능력도 많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디자이너가 많이 참여해야 우리나라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이 더 많이 발전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개발자가 혼자 개발하면 기능적으로 우수할 수는 있어도, 시각적으로는 많이 떨어지게되지요.

저도 개발할 때 어쩔 수 없이 제가 디자인을 했는데요... 개발 시간만 더 늘어나고, 그 결과는 음.... X 입니다.

디자이너 여러분!!!!!!!!!!! AppStroe 의 열풍의 중심에 서십시요. 개발자와 협업하여 중요한 키플레이어가 되십시요.

개발자와 디자이너가 만날 수 있도록, 데브피아 "스마트폰 모바일 랩"이 앞장서겠습니다.

조금 있으면 시작하는 SKT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경진대회에서 디자이너 여러분이 개발자 여러분과 함께 팀을 이뤄 대회에 참석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많이 참여해 주세요.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DayDayD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Google I/O 2010  (0) 2010.01.18
디자이너를 위한 AppStore  (0) 2009.08.20
광고로 벌어 정승같이 돈 쓰는 "Google"  (1) 2009.08.08
완도갑니다.  (0) 2009.07.30
Posted by 따봉맨
Android An Open Platform For Mobile Devices
View more presentations from ftbalagt.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따봉맨
Mobile Bootcamp Presentation: Mobile Application Development Platforms
View more presentations from wmworia.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따봉맨
윈도 기반 스마트폰 UIㆍ성능ㆍ안정성 크게 뒤떨어져

국내 이통사들도 주력 플랫폼 채택 '회의적'
점유율 지속적 추락… '6.5 버전' 발표 예정



스마트폰 시장에서 MS가 그 존재감을 잃어가고 있다.

2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최근 이동통신시장의 플랫폼과 UI 주도권 경쟁이 가속화되는 가운데 윈도 6.1을 주력 플랫폼으로 삼고 있는 MS의 입지가 더욱 좁아지고 있다.

MS의 스마트폰은 국내에서 10여종이 출시되었지만 최근 해외에서 출시된 애플 아이폰이나 구글 안드로이드폰, 심비안 기반 휴대폰에 비해 사용자환경(UI)이나 성능, 안정성에서 크게 뒤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실제 IT기기 전문가들은 물론 일반 사용자들로부터도 윈도 모바일 기반 스마트폰은 메모리관리나 전력소모량 측면에서 낙제점을 받고 있다. 최근 삼성전자의 T*옴니아를 구입한 한 사용자는 "기기의 성능은 뛰어나지만 툭하면 시스템이 정지하기 일쑤여서 리셋이 일상화될 정도"라고 말했다. PC와 유사한 UI는 투박하고 손가락으로 조작하기 어렵다는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한 소프트웨어 전문가는 "윈도모바일은 기본적으로 PC 운영체제에서 파생된 OS인 만큼 모바일기기에서는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국내 이통사들도 윈도모바일 기반 스마트폰에 갈수록 회의적인 입장이다. SK텔레콤과 KT(KTF)는 올해 멀티플랫폼 전략을 채택했지만 윈도 대신 리눅스와 안드로이드를 주력 플랫폼으로 고려하고 있다. KTF 단말 연구소 관계자는 "모바일에 최적화된 경쟁 OS와 달리 PC용이라는 태생 때문에 메모리 소비가 많은 메시징 서비스를 이통사가 별도 개발해야하고 성능도 떨어져 가급적 윈도모바일을 채택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우군으로 분류되던 제조사들과의 관계도 예전 같지 않다. 최근 HTC와 소니에릭슨, 모토로라 등은 경쟁플랫폼인 안드로이드 비중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특히 그동안 MS의 점유율을 뒷받침해온 HTC의 안드로이드 확대선언은 MS에도 뼈아프게 받아들여지고 있다. 또 모토로라는 안드로이드에 주력하기로 했다. 이는 시장에서의 입지 약화로 이어지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SA에 따르면 최근 모바일 운영체제 점유율에서 MS의 입지는 지속적으로 추락하고 있다. 지난해 윈도모바일의 점유율은 심비안(52.6%), RIM(13.2%)에 이어 3위(11.2%)에 머물고 있다. 또 리눅스(10.6%)와 애플(9.6%)에도 근소한 차이로 추격 당하고 있다. MS는 지난 2002년에 만해도 15%로 선두였지만 이듬해 노키아 심비안에 1위를 내준 데 이어 2006년에는 리눅스에 마저 2위를 내주는 등 입지를 위협받아왔다. 문제는 향후에도 이렇다할 개선전망이 보이지 않는다는 점이다. SA는 2012년부터 윈도모바일이 심비안과 애플, 구글 안드로이드, RIM, 리눅스에 밀려 5위권으로 추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MS 역시 이같은 지적을 대체로 인정하고 있다. 이를 만회하기 위해 9월께 업그레이드 버전인 6.5를 발표할 예정이다. 윈도모바일 6.5는 기존 6.1버전에서 UI를 와 메모리, 처리속도 등을 개선한 제품이다. 터치폰에 맞는 벌집구조의 UI와 윈도라이브 등 온라인 서비스를 강화했다. 이에대해 MS측은 "메모리나 소비전력, UI를 크게 개선한 것으로 협력사들로부터 긍정적 반응을 얻고있다"고 자평했다.

그러나 시험판에 대한 시장의 평가는 여전히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뒤늦게 나왔음에도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폰의 UI에 미치지 못하고 차별점이 없다고 지적한다.

로아그룹 관계자는 "분명 6.1버전보다는 개선됐지만 위젯바람을 일으킨 아이폰이나 구글 안드로이드는 물론, 제조사인 삼성전자의 햅틱UI나 HTC의 3D UI에도 못미치며 이렇다할 어필포인트가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애플이 PC인 맥킨토시와 아이폰의 UI를 완전히 차별화시킨 것에 비해서 MS는 여전히 과거 PC운영체제의 유산에 사로잡혀 있는 만큼 성공을 장담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시장에서는 MS가 윈도모바일의 소스코드를 완전히 교체하는 7버전에서야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하지만 7시리즈는 내년 이후에야 출시된다.

조성훈기자 hoon21@

======================================================

모바일 시장이 신대륙임은 틀림없습니다.
특히 안드로이드 시장.... 신대륙에는 누구의 깃발이 꼿힐 것인가???
내 깃발??? ㅎㅎㅎㅎㅎ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따봉맨



그 동안의 노력 끝에 freecore 창업 이래 첫 상품이 공개되었습니다.

1월 초에 사무실을 임대하여 개발을 시작하고, 두 달이 지났군요..

하필 개발을 열심히 해야하는 시기에 경조사가 껴있다보니... 참..

사람 노릇하랴.. 일하랴.. 정말 힘들더라구요 ㅋㅋ

기쁜 명절과 아버님들 생신이 모두 껴있던 지라.. 마음이 참 기쁘지만은 않았습니다.

엄청 큰 부담감이 저를 꽉~ 눌렀지요.

개발자 분들은 아실겁니다. 일정은 코 앞인데, 가정에 경조사가 계속 있으면...

빠질수도 없는 그런 상황이라면... 휴...

암튼 이련 역경 속에서 개발은 나름 잘 진행이 되었고,

어제 freecore 첫 작품인 PathEye Mobile 을 배포하였습니다.

배포된 곳이... 

이렇게 5곳에 배포했습니다. 아주 떨리는 순간이었죠 ^^

여러분!! PathEye 에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PathEye 배포 링크는.. "이동정보 공유앱 PathEye v0.6b 을 배포합니다." 입니다.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따봉맨



윈도우즈 모바일 6.5가 드디어 공개되었다는 소식입니다! 지난 몇달동안 제대로 된 정보가 아닌 루머만 떠돈 탓에 기다림에 지치신 독자분들도 계시리라 생각합니다. MS에서 내놓은 이 최신의 모바일 플랫폼은요 '벌집'모양의 메인메뉴를 택합으로서 기존의 '그리드'형보다 손가락을 사용하는 터치 인터페이스에 적합하게 설계되어 있다고 하는데요. 즉 펜으로 터치하는 방식 보다는 손가락을 사용하는 방식에 적합한 UI를 택했다고 생각해도 무리가 아닐 듯 하네요. 그리고 '잠김'화면 상에서 전화가 오느냐, 문자가 왔느냐 등등에 따라 각각 다른 종류의 화면으로 사용자에게 이를 알려주는 것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그리고 터치로 줌을 당겼다 늘였다 할 수 있는 줌 슬라이더를 채택하는 등, 철저히 개선되어 더 사용하기 편리한 인터넷 익스플로어러 모바일을 탑재하고 있다고 하고요. 하지만 이 OS를 탑재한 스마트 폰이 나온 후에야 그 모든 기능들을 확인할 수 있겠죠? 아쉽게도 아직 이 모바일 플랫폼을 탑재한 휴대폰이 출시된다는 소식은 없구요. 아마 올해 4분기부터나 이 OS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 폰을 만나 볼 수 있을 것이라고 하네요. 우선 아래 갤러리에서 윈모 6.5의 스크린 샷을 확인해 보세요!

[참고] 윈도우 모바일 6.5 포토 갤리러 링크입니다.

==============

UI 참 많이 화려해 지는군요. 이전 버젼에 비하면 엄청 이쁩니다.
근데.. 저는 안드로이드가 더 맘에드네요. 왜 그럴까요??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따봉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